(사)광주영상미디어클럽, 11월까지 다큐 등 장르 다양

광주인-2013-0318

어르신들이 영화 제작자로 나선다.

(사)광주영상미디어클럽(이사장 전양수)은 문화관광부 아르떼와 광주문화재단 주최로 ‘뷰파인더로 보는 늘 푸른 인생이야기’ 프로그램을 오는 11월12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19일 시작된 이번 프로그램은 무등산 국립공원 승격에 맞춰 명품마을로 거듭나고 있는 무등산 자락의 평촌마을 주민과 함께 그곳에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중심으로 어르신 제작단인 늘푸른영상제작단이 다큐를 비롯한 단편영화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제작하게 된다.

2013지역특성화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의 하나로 마련된 이번 프로그램은 평촌마을 주민들과 60세 이상 어르신 단원 등 시니어들이 주축이 돼 영상이라고 하는 공통된 콘텐츠를 공유, 새로운 문화를 창출하기 위해 추진됐다.

농촌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에피소드들을 영상 미디어에 담게 될 이번 프로그램은 새로운 영상문화 체험을 통해 FTA로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한편, 영상문화라는 콘텐츠를 통해 지역 주민간 소통 및 도농과의 소통을 꾀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평촌마을 통장인 정태영(60)씨는 “앞으로 농촌이 현재의 영농방법으로 소득을 극대화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체험과 관광을 접목하지 않고는 선진농촌과 소득의 극대화를 이룰 수 없는 만큼 영상문화라는 영역을 도입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영상미디어클럽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에 대해 “소통의 세상을 만들어 농촌에서도 영상문화콘텐츠를 담아내 주민소득 증대와 농촌에 새로운 변화의 기회로 삼고자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062-225-3393.

고선주 rainidea@hanmail.net

 

Category:

언론보도

Tag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